• 확대하기
  • 축소하기
  • home

병원소식

상세보기
2015년부터 상급종합병원 전환 확정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4-12-22 조회수 : 16287
첨부파일 :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2015년부터 상급종합병원 전환 확정
암•뇌•심장 등 고위험 진료 분야서 높은 수준의 의료 서비스 제공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이학노 몬시뇰)이 내년 1월 1일부터 상급종합병원으로 승격 전환된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부터 3년간 적용될 상급종합병원으로 43개 병원을 지정해 22일 발표했다. 상급종합병원은 서울권, 경기서북부권, 경기남부권, 경남권 등 전국 총 10개 권역에서 난도가 높은 중증질환 진료를 담당할 병원을 3년마다 지정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이번에 경기서북부권을 맡을 상급종합병원에 이름을 올리며 처음으로 상급종합병원에 진입했다.

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상급종합병원 지정을 신청한 5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현지조사를 실시했다. 세부 심사 기준은 전문진료질병군 입원환자 비율, 의료인과 장비, 권역•전문•지역 응급의료센터 지정 여부 등이다.

복지부는 이번 평가에서 중증 입원환자 진료 비율 기준을 강화하고 경증•만성질환 외래환자 구성비율 기준을 신설해 중증질환자 위주의 전문진료를 실시하는 기관이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게 했다. 
또 응급의료센터 지정, 의료법의 중환자실 시설기준 준수 여부 등 공익기능 평가도 강화했다.

결국 상급종합병원에 지정되면 복지부로부터 고위험 중증질환에 대한 진료를 잘 하고 의료 서비스의 질이 높은 것을 인정 받는 것이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이학노 몬시뇰 병원장은 “인천성모병원은 상급종합병원에 진입하며 암•심장•뇌 같은 난도가 높은 중증질환의 진료 수준이 높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상급종합병원에 걸 맞는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이번 상급종합병원 전환에 앞서 이미 중증질환에 대한 의료서비스 수준이 높다는 것을 검증 받았다.

인천성모병원은 2011년 보건복지부의 의료기관 인증을 획득한 것을 비롯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급성심근경색증 적정성 평가에서 여러 번 1등급을 받았다.

이외에 위암•간암•대장암•유방암 등 주요 암 분야에서도 심평원의 적정성 평가 1등급을 획득했다. 간담도센터는 2013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인천성모병원은 중증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우수한 시설과 시스템도 갖췄다. 보건복지부 지정 장기이식 및 등록 기관이고, 뇌졸중 및 뇌혈관 전문치료실을 운영하고 있다. 응급의료센터는 복지부로부터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또 대한심장학회의 심장혈관 중재시술 인정기관 및 인증의로 선정되기도 했다.

태그 태그가 없습니다
다음글 외과 이윤석 교수, 직장암 복강경 라이브 서저리 성공적 시연
이전글 폐암•대장암 적정성 평가 1등급
  • 목록


전체메뉴보기
인쇄하기스크랩
  • CMC이념과 비전
  • 찾아오시는길
  • 진료시간표
  • 주요전화번호
  • 증명서발급안내
  • 진료의뢰서 신청
  • 협력병원체결 신청
  • 고객의 소리
  • 장례식장
  • 대관신청
  • 종합건강증진센터
  • 부평구치매통합관리센터
  • 인천남구정신건강증진센터
  • 연말정산영수증신청
  • 천주교인천교구
  • 한국순교복자수녀회
  • 부평행복의 집
  • 갈산행복의 집

대표번호 1544-9004

화면 최상위로 가기